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충북 영동군은 우리나라 3대 악성으로 추앙받고 있는 난계(蘭溪) 박연(朴堧·1378~1458) 선생의 일대기를 재조명하는 다큐멘터리를 제작한다고 9일 밝혔다.

군은 GBF 국악방송과 공동으로 총 제작비 5000만원(각 50% 부담)을 투입해 조선조 초기 문신으로 천재음악가 박연의 빛나는 업적을 재조명할 예정이다.

난계 박연은 영동군 심천면 고당리에서 태어나 악서제작, 악기 제작, 조회악 및 회례아악 창제, 종묘악 정정 등 조선음악의 기반과 아악의 정리로 큰 업적을 남긴 영동의 자랑이다.

▶ 해당기사 더보기
Posted by 해피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