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송희 프로필 

미수(米壽·88세)를 코앞에 둔 할머니가 밥상을 차린다.

“안성 유기에 통영 칠판, 천은 수저까지 모조리 꺼내 놓고, 얼기설기 송편을 쌓고 절편은 각 잡아 올린다. 고기 산적도 부족해 쇠고기 간천엽을 양편으로 나눠 낸다. 인삼채·도라지채·녹두채 등 온갖 나물을 연신 조물조물 무쳐 낸다. 영계찜·메추리탕에 상다리가 휘는데도 백탄 숯 청동화로를 준비해 불고기까지 ‘피~, 피~’ 소리를 내며 굽는다.”

내용을 보니 간단치 않은 밥상이다. 아니 20, 30대 전문 요리사도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의 대단한 밥상이다. 그런데 몸집도 자그마한 할머니 혼자 힘들이지 않고 척척 차려 올린다.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흥보가’ 보유자인 박송희(朴松熙·86) 명창의 얘기다. 눈치챘겠지만 진짜 밥상을 차리는 건 아니다. ‘흥보가’의 한 대목인데, 뒷날 박씨제비 도움으로 부자가 된 흥부의 집을 찾아온 놀부를 위해 흥부의 처가 밥상을 차리는 대목이다. 휘모리장단에 맞춰 신명나게 부르는 박 명창의 소리 내용을 알기 쉽게 요약해 풀어쓴 것이다.

“우스운 이야기지만 몹쓸 놈의 놀부를 위해 내가 차린 밥상이 수천 번은 넘을 겁니다. 무대에 올라가 한 것은 양손을 쥐었다가 폈다가 하면 수가 나오겠지만 나 홀로 연습한 횟수, 제자들을 가르치며 부른 것까지 합치면 수를 셀 수 없지요.”

서울 서대문구 홍제3동의 ‘송설당 판소리 전수소’. 문턱을 넘어 나온 박 명창의 음성이 한겨울에 꽁꽁 얼어붙은 강물도 깰 것 같다. 나이로 따지면 이미 뒷방에 물러앉아 있을 때인데도 온 힘을 다해 제자들과 소리 공부에 열중이다.

“독립운동가 안중근 선생님이 이런 말씀을 했지요.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 안에 가시가 돋는다’라고요. 이 말씀을 살짝 바꿔서 소리 공부를 하는 제자들에게 ‘하루라도 소리를 안 하면 목에 가시가 돋는다’고 얘기해 주지요.”

박송희 명창 앞엔 ‘현역’이란 단어가 따라 다닌다. 1927년생, 우리나이로 올해 여든일곱이다. 대중가요계의 ‘전설의 디바’로 불리는 패티김(1938년생)도 올 10월 공연을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그러니 그녀보다 열한 살이나 많은 박 명창에게 ‘현역’이란 수식어는 그 어떤 훈장보다 대단한 것이다. 그렇다고 제자들이나 후배들이 예우 차원에서 붙여준 게 아니다. 실제 아직도 무대에 선다. 올 6월에도 남산국악당에서 제자들과 함께 ‘흥보가’ 발표회를 가졌다.

해당기사 더보기
Posted by 해피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