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판소리 춘향가 완창 공연…생애 4번째 완창

"소리와 이론 겸비한 명창되는 것이 목표"

"쑥대머리 구신형용 적막옥방의 찬 자리에 생각난 것이 임뿐이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 국악 연습실에서 애 끓는 듯한 판소리 춘향가 '옥중가'의 한 자락이 흘러나왔다.

문외한(門外漢)이 듣기에도 상당한 내공이 느껴지는 소리의 주인공은 오는 11월 30일 생애 네 번째 판소리 완창에 도전하는 차복순(39) 명창.

차 명창은 2000년 심청가를 시작으로 2005년 흥보가, 2012년 수궁가 완창을 마친 실력가다.

그는 판소리 다섯바탕 완창을 목표로 올해 생애 네 번째 완창회를 연다.

해당기사 원문보기  ▶ http://me2.do/5etj2z6Q

Posted by 古樂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