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얇은 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 나빌레라 (중략)소매는 길어서 하늘은 넓고/ 돌아설 듯 날아가며 사뿐이 접어올린/외씨버선이여 (중략) 휘어져 감기우고 다시 뻗은 손이/ 깊은 마음속 거룩한 합장인 양하고// 이밤사 귀또리도 지새우는 삼경인데/ 얇은 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 나빌레라

조지훈은 시 ‘승무’에서 춤인 동시에 수행이자 예불인 승무(僧舞)의 아름다움을 이렇게 표현했다. 김묘선(56)의 춤이 바로 이렇다.

중요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의 전수교육조교(준인간문화재)인 그는 일본 오사카 시코쿠 섬의 대일사와 그 부속 사찰 국중사 주지이기도 하다.

매일 새벽 5시부터 3시간씩 불상 앞에서 기도를 올리고 독경을 한 뒤 비로소 춤을 춘다.

승려이면서 승무 춤꾼인 이는 그가 아는 한 세상에서 자신이 유일하다.

승무 전수교육조교에 선발

없는 길이니, 애초 이런 삶을 꿈꿨을 리 없다. 김씨는 어린 시절 그저 춤이 좋았다고 했다. 인간문화재 이매방 선생의 제자가 됐고, 동아국악콩쿠르 전통무용 부문 금상, 전통공연예술경연대회 대통령상 등을 받으며 이름을 얻었다. 그때 사랑이 찾아왔다. 1995년 공연 차 시코쿠 섬의 한 절을 찾았을 때다. 그의 고아한 춤사위에 반한 주지가 결혼을 청해왔다.

▶ 관련기사 더보기
Posted by 해피연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