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숙선 프로필

개인 아닌 전통음악이 받은 상, 이번 계기로 가치 재확인 되길

유럽·미주 순회하며 해외공연… 통역없이도 감동하는 관객보며 해외에서도 소리 통한다, 확신


"처음 수상자 선정 소식을 듣고 제가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인가 망설였습니다. 하지만 저 개인에게 주는 게 아니라 우리 전통 음악과 소리에 주시는 상이라고 생각했어요."


올해 만해대상 문예부문 수상자 안숙선(安淑善·64·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보유자) 명창은 "어깨는 더 무거워졌지만 마음은 한없이 기쁘다"고 했다. 11일 오전 백담사 만해마을에서 만난 안 명창은 "우리 소리가 대중들이 쉽게 다가서기 어려운 면이 있는데, 이번 만해대상 수상으로 우리 전통 음악의 가치와 발전 가능성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도 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인 안 명창은 전북 남원의 국악 명문가 출신. 아홉 살 때부터 가야금과 판소리 명인들에게서 배우며 얻은 별명이 '남원의 아기 명창'이었다. 1979년 국립창극단에 들어간 뒤로는 춘향과 심청 역을 도맡으며 '영원한 춘향', '국악계의 프리마돈나' 같은 별명도 얻었다.

한 번 들으면 좀체 잊지 않는 '인간 녹음기'이자, 앉으나 서나 종일 소리를 입에서 떼지 않는 '연습벌레'로도 유명하다.

관련기사 더보기

Posted by 해피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