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충북 영동군립 난계국악단은 고속도로 이용객을 위해 이색 공연무대를 마련했다.


26일 영동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난계국악단원 12명이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황간휴게소의 특설무대에서 30분 동안 공연했다.

이날 무대는 딱딱한 정악 대신 귀에 익은 팝송과 가요 등 퓨전국악으로 채워졌다.

국악단은 8월 말까지 매월 한 차례 이 휴게소에서 '찾아가는 국악무대'를 열 예정이다.

관련기사 더보기
Posted by 해피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