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배우 이하늬가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는데 일조했다.

지난달 29일 이하늬는 프랑스 파리의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열린 '프랑스-한국주간(Korea Week) 2011' 행사에 참석해 한국의 미를 알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하늬는 김혜순 한복을 입고 무대에 올라 한복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뽐냈다. 특히 명성왕후로 변신한 이하늬는 무대에 올라 왕비의 복식을 선보이며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선의 왕비, 파리를 가다'라는 주제로 펼쳐진 이날 행사에서 단연 돋보인 것은 궁중혼례 공연과 한복 패션쇼였다. 신비롭게 꾸며진 무대에 흩날리는 풀꽃과 한복의 모습은 마치 물총새가 물위에서 노니는 모습을 연상시키며 찬사를 받았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전통의 틀을 간직하면서도 파격적인 색감과 현대적인 감각이 가미된 황진이 의상까지 등장해 세계인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티브이데일리 이예지 기자 --> 기사 원문보기
Posted by LittleSilver

댓글을 달아 주세요